봄맞이 옷장정리, 효율적이고 산뜻하게 옷 관리하는 법 - 서희건설 블로그

리빙 목록보기

봄맞이 옷장정리, 효율적이고 산뜻하게 옷 관리하는 법

 

 

 

 

 

 

 

 

 

 

 

구분선 이미지

벌써 길거리를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옷차림이 가벼워지기 시작했습니다. 찬바람이 점차 잦아들고 완연한 봄기운이 느껴지는 요즘인데요.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시기에 꼭 한번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바로 옷장정리입니다. 이제 슬슬 겨울옷은 깊숙이 집어넣고 가벼운 봄옷을 꺼낼 때가 되었는데요. 막상 옷장정리를 하려면 무엇을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해 하시는 분들을 위해 효율적인 옷장정리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구분선 이미지

옷장정리를 할 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옷을 종류별로 분류하는 것입니다. 부피가 큰 옷부터 작은 옷, 겉옷부터 이너웨어까지 카테고리별로 나눠 한 가지씩 정리하는 것입니다. 일단 모든 옷을 꺼내 놓으면 자신이 얼마나 많은 옷을 가지고 있는 객관적으로 인식하고 비슷한 옷이나 필요 없는 옷들을 정리하여 버릴지 혹은 보관할지 선택할 수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보관해야 할 겨울옷들과 봄에 입을 옷들, 그리고 버릴 옷들과 수선할 옷 등을 분류합니다. 이후 입지 않는 옷들부터 정리하여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구분선 이미지

입지 않을 옷들을 정리하였다면 장기적으로 보관할 겨울옷들을 정리합니다. 부피가 큰 패딩은 접어서 보관합니다. 옷걸이에 보관하면 충전재가 아래로 몰리면서 뭉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상자에 보관하면 부피를 너무 많이 차지하기 때문에 압축팩이나 큰 지퍼팩을 준비하여 잘 접은 뒤 진공청소기로 내부 공기를 흡입하여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때 패딩을 완전히 건조한 뒤 보관하도록 하고 패딩이 변질될 수 있으므로 방충제 등은 함께 넣지 말아야 합니다.


 

 

 

 

 

 

 

 

 

 

 

 

 

 

구분선 이미지

코트는 울이나 모 같은 소재의 경우 세균이 번식할 수 있으므로 드라이클리닝 후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드라이클리닝 후에는 세탁소에서 씌워 준 비닐을 그대로 보관할 경우 내부에 습기가 차서 코트를 상하게 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비닐을 벗기고 보관해야 합니다. 겨울 니트의 경우에는 옷걸이에 보관할 경우 옷이 늘어날 수 있으므로 완전히 건조한 뒤 신문지와 함께 수납박스에 보관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구분선 이미지

겨울옷 정리가 끝났다면 데일리로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을 정리할 차례입니다. 옷을 정리할 때는 자신만의 규칙을 정하는 게 좋습니다. 티셔츠끼리 혹은 팬츠끼리 재킷은 자주 입는 것과 가끔 입는 것끼리 한눈에 들어오기 쉽게 정리합니다. 이렇게 옷을 구분해 놓으면 외출 시 스타일링 하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수납할 공간이 부족하게 느껴진다면 수납 도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바구니나 수납박스에 자주 입지 않는 옷을 정리하면 옷장을 보다 넓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벨트나 모자와 같은 아이템도 바구니에 보관하면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구분선 이미지

다음으로는 신발 정리입니다. 신발장도 옷장정리와 마찬가지로 일단 종류별로 구분을 해 놓습니다. 부츠와 샌들 운동화 등으로 분류한 뒤 신지 않는 신발들을 정리하여 버릴 것을 선택합니다. 이제 부츠와 털신 등 겨울 신발을 따로 보관하는데 가죽부츠와 같은 경우 습기에 약하므로 신문지 등을 안에 넣어 두면 습기도 잡고 형태를 유지할 수 있어 좋습니다. 자주 신게 될 운동화나 스니커즈 등은 손이 잘 닿는 위치로 옮기고 샌들과 같은 여름 신발은 따로 정리합니다. 신발장은 일주일에 1~2회 정도 환기시켜주어 통풍을 잘 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구분선 이미지

지금까지 봄맞이 옷장정리에 대한 팁을 알아보았습니다. 늘 옷장을 열 때마다 ‘왜 옷을 사도 항상 입을 옷이 없나’ 생각하시는 분들 많을 텐데요. 옷장정리를 효율적으로 하면 내가 어떤 옷을 얼마큼 보유하고 있는지 한눈에 파악이 되기 때문에 비슷한 옷을 반복적으로 사는 불필요한 쇼핑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살랑거리는 봄바람에 외출이 잦아지는 시기가 왔습니다. 옷장정리 후 오랜만에 꺼낸 봄옷을 입고 근처 공원에 산책이라도 나가 보는 것은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