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봄꽃보기 딱 좋은 곳, 봄꽃축제 어디로 가 볼까? - 서희건설 블로그

리빙 목록보기

올해 봄꽃보기 딱 좋은 곳, 봄꽃축제 어디로 가 볼까?

 

 

 

 

 

 

 

 

 

 

 

 

 

구분선 이미지

벌써 서서히 스며드는 봄기운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하는 시기가 돌아왔습니다. 봄이 한 걸음 일찍 도착하는 남쪽 지방을 중심으로 벌써 개화가 시작된 곳도 있는데요. 올해 봄꽃은 평년보다 일찍 피어날 전망으로 평년보다 2~4일가량 이른 시기에 만나볼 수 있다고 합니다. 매년 3월은 가장 먼저 볼 수 있는 매화의 개화를 시작으로 전국 곳곳에서 봄꽃축제가 순차적으로 열리기 시작하는 시기인데요. 인기 봄꽃축제를 중심으로 봄 정취가 가득한 꽃 나들이 장소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매화_ 광양매화축제

구분선 이미지

이른 봄 아직 얼음이 채 녹지 않았을 때 가장 먼저 꽃을 피워 봄소식을 전해주는 꽃이 있습니다. 바로 매화인데요. 사군자의 하나인 매화는 예로부터 선비들에게 사랑받아왔던 꽃입니다. 최근에는 기후변화로 인해 봄꽃이 예전보다 일찍 개화된다고 하는데요. 대표적인 봄꽃축제로 꼽혀왔던 광양 매화축제는 매화가 예년보다 일찍 개화하여 올해 매화축제를 예정됐던 날짜보다 1주 앞당겨서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3월 8일 시작해서 17일까지 열리는 광양 매화축제는 매실나무 10만여 그루가 자라는 청매실농원을 중심으로 2,500개의 항아리가 모여있는 장독대와 운치 있는 산책로, 섬진강이 흐르는 서정적인 풍경으로 매해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을 끌어모으고 있습니다.


 

 

 

 

 

 

 

 

 

 

 

사랑받는 봄의 전령사 벚꽃_ 진해 군항제

구분선 이미지

매년 4월 초에 열리는 진해 군항제는 봄꽃축제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높은 축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때가 되면 봄바람을 따라 흐드러지게 흩날리는 벚꽃엔딩을 보려는 사람들로 매년 북새통을 이루는데요. 특히 올해 4월 1일부터 열흘간 열리는 이번 군항제에서는 평소에 접근이 제한되었던 해군사관학교 등 군부대를 개방하고 군악의장 페스티벌 등 다양한 볼거리와 문화행사를 마련했다고 합니다. 경화역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800m의 환상적인 벚꽃터널은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곳인데요. 기차가 어우러진 서정적인 풍광과 함께 쏟아지는 꽃잎비가 더욱 아름다운 이곳은 2012년에 여좌천 벚꽃길과 함께 CNN이 선정한 한국의 관광명소 50곳 중 5위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담벼락을 따라 핀 노란 봄_ 구례 산수유꽃축제

구분선 이미지

‘영원불변의 사랑’이라는 꽃말을 지닌 산수유는 올망졸망한 노란 꽃망울이 귀여운 꽃인데요. 국내 최대 산수유 군락지로 유명한 구례 산수유마을은 전국 산수유 생산량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산수유나무가 집중되어 있는 곳으로 택리지를 쓴 이중환이 ‘사람이 살기 좋은 곳’으로 꼽을 만큼 평온하고 아름다운 풍광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산천이 노랗게 물드는 계절이 되면 지리산을 병풍처럼 두른 마을마다 노란 꽃그늘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 내는데요. 담벼락을 따라 노랗게 터진 꽃들과 함께 봄의 정취에 흠뻑 취하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우아하고 청초한 튤립의 물결 속으로_ 태안 튤립축제

구분선 이미지

4월과 5월에 태안에서 열리는 세계 튤립축제는 미국 스캐짓벨리, 인도 스리나가르, 터키 이스탄불, 호주 캔버라와 함께 세계 5대 튤립축제에 꼽힐 만큼 유명한 봄꽃축제 중에 하나입니다. 태안의 튤립축제장 앞에는 꽃지해수욕장이 있어 아름다운 바다 풍경과 어우러진 아름다운 튤립 물결을 감상할 수 있는데요. 34,564평에 달하는 부지에 200만 송이의 튤립이 다양한 구조물을 통해 전시됩니다. 특히 오후 11시까지 열리는 야간개장에는 화려한 LED 불빛과 함께 낮과는 다른 색다른 분위기의 튤립축제를 볼 수 있다고 하니 바다와 어우러진 이국적인 풍경을 즐기고 싶은 분들이라면 올봄 태안으로 발걸음을 옮겨도 좋을 것 같습니다.


 

 

 

 

 

 

 

 

 

 

온 산을 분홍빛으로 물들이는 진달래의 장관_ 영취산 진달래 축제

구분선 이미지

올해 3월 말 단 3일간 진행되는 영취산 진달래축제는 온 산이 자줏빛으로 물드는 장관을 감상할 수 있는 곳입니다. 우리나라 3대 진달래 군락지 중에 하나인 영취산은 산을 따라 핀 분홍색 진달래의 물결이 등산객들의 오감을 자극하는데요. 축제 기간 중에는 각종 음악회와 예술단,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와 볼거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예로부터 신령스러운 산으로 전해 내려오는 영취산은 각종 기우제와 산신제가 열리던 곳인데요. 이번 축제도 산신제를 시작으로 다양한 퍼포먼스가 진행된다고 합니다. 가벼운 등산과 함께 아름다운 봄꽃축제를 즐기고 싶은 분들이라면 영취산을 추천드립니다.


 

 

 

 

 

 

 

 

 

 

 

구분선 이미지

지금까지 올봄 가족이나 연인과 함께 봄나들이로 떠나면 좋을 만한 봄꽃축제를 알아보았습니다. 매년 겨울이 봄으로 바뀌는 시기에는 봄꽃이 새로운 계절에 대한 설렘을 더욱 크게 해 주는데요. 만물이 소생하는 봄에는 옷차림 뿐만 아니라 거리에도 더욱 생기가 넘치는 것 같습니다. 올봄, 힘든 일들과 일상의 스트레스는 잠시 잊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손을 잡은 채 봄꽃이 흐드러지게 핀 아름다운 길을 함께 걸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