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취향저격 어버이날 선물 혹시 고르셨나요?  - 서희건설 블로그

리빙 목록보기

부모님 취향저격 어버이날 선물 혹시 고르셨나요?

 

 

 

 

 

구분선 이미지

우리는 흔히 5월이 되면 잊고 지낸 가족의 고마움을 떠올리곤 합니다. 그리고 이런 고마움의 마음과 사랑을 전하는 특별한 날들이 5월의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다가오는 가정의 달을 맞아 우리의 사랑하는 부모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어버이날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어버이날의 유래와 카네이션

구분선 이미지

부모님이 있는 자식이라면 누구나 5월에 접어들 때마다 어버이날에 무엇을 선물할지를 고민하고는 합니다. 항상 자식만 생각하고 조건 없는 사랑을 주시는 부모님에 대한 감사함을 표현한다는 점에서 의미 깊은 어버이날! 그럼 이 어버이날은 언제부터 시작 되었을까요? 우리나라에서 어버이날이 처음 시작된 것은 1956년 5월 8일부터입니다. 당시 ‘어버이날’은 처음에는 ‘어머니의 날’로 시작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던 것이 아버지들의 소외와 경로효친에 아버지, 어머니 구분은 없다 하여 1973년부터 ‘어버이날’로 변경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어버이날이 우리나라에서 자생적으로 탄생한 것은 아닙니다. 최초의 어머니의 날은 미국에서 시작되었습니다.


 

 

 

 

구분선 이미지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같은 민족끼리 이념의 대립으로 전쟁을 치른 미국은 남북전쟁이 끝난 뒤인 1868년 앤 자비스라는 여성이 ‘어머니들의 우정의 날’을 만들었는데, 그날은 전쟁으로 인해 자녀가 부상을 입거나, 사망하여 먼저 떠나보내야 했던 어머니들끼리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서로 위로하고 격려하는 날이었습니다. 전쟁의 상처를 서로 보듬었던 이 날은 시간이 흘러 후에 자식들을 잃은 모정을 가진 어머니들이 만든 날이라 하여 ‘어머니의 날’로 명칭이 바뀌어 확산이 돼 한국까지 도달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앤 자비스의 딸 ‘안나 자비스’가 1907년 그녀의 돌아가신 어머니를 추모하기 위해 어머니가 생전에 좋아했던 카네이션을 가슴에 달고 다니는 것을 시작으로 등장하게 됐다고 합니다. 이때를 기점으로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전국적으로 부모님을 떠올리며 카네이션을 다는 문화가 유행하게 되었고 매년 5월 둘째 주 일요일을 ‘어머니의 날’로 정해 이 전통을 이어왔다고 합니다. 당시 자비스가 어머니에 대한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보여주고자 하얀 카네이션을 선택한 것에서 유래해 오늘날에는 살아계신 부모님께는 빨간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고, 돌아가신 부모님에게는 하얀 카네이션을 드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부모님 취향저격 Best 어버이날 선물은?

구분선 이미지

이처럼 역사적인 사건과 연관이 있는 어버이날! 부모님에 감사함을 전하는 카네이션이 단연 단골 선물일 테지만 선물은 받는 이가 좋아하는 것이 최고라는 말이 있죠? 과연 부모님들은 어버이날에 어떤 선물을 받고 싶어 하시는지 알아보았습니다!


 

 

[출처 : 농민신문 오픈서베이 통계 결과]

 

구분선 이미지

대부분의 경우 부모님의 연세를 고려해 건강보조식품을 사드리는 경우가 많은데요. 실제로 부모님들이 자녀들에게 가장 받고 싶은 선물에 대해 물어보자 1위는 누구나 좋아하는 현금과 상품권이 무려 59. 4%로 압도적인 결과를 보였습니다. 아무래도 자녀들과 부모님들 간의 세대 격차가 있다 보니 현금과 상품권으로 부모님이 직접 마음에 드는 것을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자식들에게 선뜻 말하기 어려운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려는 부모님들의 ‘속마음’이 베여있는 결과라고 합니다. 그 뒤를 이어 여행이 16.2%로 뒤따랐는데요. 효도관광을 통해 자식 자랑을 하는 것이 부모님들의 또 하나의 자랑이라는 말이 이제는 낯설지 않습니다.
그 뒤로 의류/잡화가 3위, 건강식품이 4위를 차지했으며 나머지는 각각 소규모로 분포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출처 : 농민신문 오픈서베이 통계 결과]

 

부모님이 생각하는 어버이날 선물의 적정 가격대는?

구분선 이미지

대체로 비슷하지만 가장 많은 수가 선택한 가격대는 36.8%로 10만 원 이상~ 20만 원 미만이 차지했으며, 10만 원 미만이 29.4%로 그 뒤를 이었고, 20만 원 이상~ 30만 원 미만이 그 다음으로 많았습니다. 100만 원 이상의 선물을 원하시는 비율도 3.4%로 집계 되었습니다.

 10만 원대가 적정가격대라고 생각하는 직장인들이 많으실 텐데요. 이러한 기대치는 각 가정의 경제적 수준에 따라 나오는 만큼 각자의 형편에 정성을 담아 선물하는 것이 이상적이라 생각합니다.


 

 

 

 

구분선 이미지

가정의 달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어버이날! 부모님의 끝없는 사랑을 생각하면 1년에 하루뿐인 이 날이 뭔가 너무 약소하지 않나 싶다가도 막상 선물을 하려면 가벼워진 지갑 탓에 부담이 된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으실텐데요. 5월에 몰아서 선물을 준비하면 부담도 커지니 매월 조금씩 돈을 모으며 그때마다 부모님의 사랑을 떠올려보는 것이 선물비용에 대한 부담도 줄이고 매달 부모님의 사랑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비용이 감사의 마음에 비례하는 것은 아닌만큼 사정에 맞게 정성을 담아 직접 찾아뵙고 카네이션이라도 달아드린다면 새삼 자식 키운 보람에 부모님들의 하루가 즐거워지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