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건설 ‘집 고쳐주기’ 43호점 완공 - 서희건설 블로그

서희소식 목록보기

서희건설(회장 이봉관)이 28일 사랑의 집 고쳐주기 포항 43호점을 완공해 입주식을 가졌다.
이번 사랑의 집 대상자는 포항시 남구 오천읍 용덕리에 거주하는 사공상명(12) 어린이로 3살 때부터 서서히 근육의 힘이 떨어지는 증상이 나타나 현재는 하체를 사용하지 못하고 겨우 목을 가누고 어렵게 글씨를 쓸 수 있을 정도이며 초등학교 등`하교시 외할머니와 학우들의 도움으로 학교생활을 하고 있는 상태다.

상명이의 가족은 기초수급 가정이다. 엄마는 정신지체 6급의 장애가 있고 할머니는 78세의 고령이다.

상명이가 성장함에 따라 진행되는 장애가 점점 늘어나는 상황이어서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의 화장실 이용과 목욕할 때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실내 또한 문틀로 인한 장애로 이동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서희건설 새둥지 봉사단이 나섰다.

서희건설은 부족한 화장실 공간을 넓혀 주고 문틀을 없애 휠체어가 자유롭게 다닐 수 있도록 했으며 집안의 벽지 및 장판을 새롭게 단장하고 낡은 싱크대도 교체했다.